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8'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30 OS 가상화 제품군에 관한 요약
  2. 2011.08.10 나는 SNS가 싫다. (1)


1. VMware 제품군

 가상화의 전통 깊은 회사로서 가상화의 노하우가 상당하고 구축 사례 또한 많음 (이점은 회사 분만 아니라 이용자들도 동일해서 정상적이 아닌 방법으로 여러 기능들을 구현함) 하지만. 무료 제품군에는 제약이 엄청난 편이고 유료 제품군을 구매하자면 눈이 튀어나올 가격을 지불해야함

2. oracle-sun 제품군

 Virtualbox 와 Solaris Container, Solaris Zone 가 있는대 문제는 Virtualbox 경우 기업용으로 사용하기에는

 아직가지 불안정한 점이 많으며 구현 되는 기능도 매우 적다. 하지만 오픈 소스라는 점과 solaris를 가장

 완벽하게 지원하는 가상화 머신이다. Container, Zone 기술은 솔라리스와 따로 튜닝된 리눅스 그리고 신형 SPARC

 CPU가 있어야 가능한 가상화이나 이에따른 기업용으로의 구축효과는 다른 회사의 제품군을 뛰어넘는다.

3. Microsoft 제품군

 Virtual PC와 Hyper-v 그리고 Virtual XP 가 존제한다. MS 제품군의 특징은 Windows OS에 관한한 많은 기능과

 성능을 구현한다는 점이다 심지어는 리모트 FX 라는 원격으로 접근시에도 3D 기능을 활용 가능한 기능을 제공한다.

 거기다가 Windows 제품군을 사용하고 있다면 이에 딸린 번들로서 이 가상화들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

 하지만 Windows 외에는 기능이나 성능의 지원이 시원찮다.

4. Citrix 제품군

 XEN 제품군들을 가지고 있는대 간단 명료하게 말하자면 장점은 엄청나게 많은 플랫홈으로 가상머신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점이고 그 외에 어떤 가상화 시스템들 보다도 유연성을 가진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런점을 확실하게

 증명해 보일 수 있는 설치 사례는 그리 많은것이 아니며 이는 이 제품군 전체의 발목을 잡는다.

 또한 철저하게 기업용이기 때문에 개인 사용자는 제대로 "시헌해"보기도 힘들다는점이 문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우즈 8.1 에 대한 감상  (0) 2013.06.07
ATIV  (0) 2012.09.19
OS 가상화 제품군에 관한 요약  (0) 2011.08.30
리눅스를 포기하는 7가지 허술한 이유 에 관한 반박  (0) 2011.07.18
빵 터지는 raid 설명  (2) 2011.07.06
런쳐프로 좋군요.  (1) 2011.02.15
Posted by 미리나 이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SNS가 싫다.

잡담 2011.08.10 22:20

뜬금없이 무슨소리냐구요?

세간의 화제가 되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가 저는 "굉장히" 싫습니다.

자 이유를 열거해보죠.


- 기업은 공짜가 없다.

 자 여러분들이 페이스북에 가입한다고 해봅시다. 페이스 북에서 어떤일을 하나요?

 친구들을 만들고 인맥을 쌓고 각종 의견에 공감을 하겠지요?

 그런대 이과정에서 광고도 몇가지 없는대 페이스북은 어떻게 이익을 얻을까요?

 네 바로 SNS 자체를 이용한 타 업체들의 영업에 의한 "수수료" 입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의 경우는 트워터와 더불어 "기업가치평가"가 "과장" 혹은 "과열" 되어있다고도 표현됩니다.

 그리고 이런 업체들이 영업을 하는대에 있어서 필요한 정보를 페이스북에서 "돈주고" 구매하지요 

 즉슨 여러분이 페이스북에 가입할때 기록한 모든 "신상정보"가 "수집의 대상"이 된다는겁니다.


 그리고 페이스북과는 다른 방향으로 유명한 SNS인 트위터를 봅시다.

 페이스북은 자신의 담벼락(블로그 같은곳) 에 쓴 글을 "보이는 범위에 제약을 가할  수 " 있습니다.

 반면에 트위터는? 네. "그냥 구글링만 긁어도 다 보입니다. 얼레리 꼴레리" 죠.

 이런 상황에서 자기 자신의 사생활중에서 "치명적" 인 부분이 공개가 된다면?

 뭐 별거 없습니다 인생 한방에 "훅" 가는거죠.

 그리고 트위터 역시 이런 트윗들에 대한 "분석 자료"를 각 기업 "마케팅"부서에

 "접근권한"을 돈받고 팔지요.


 자 그리고 무료 메시징 서비스인 카카오톡을 봅시다.

 여러분들이 카카오톡을 사용하면 여러분들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 목록이 그냥 따끈따끈하게 카카오톡 서버에 "갱신" 됩니다.

 이게 뭔소리냐구요? 카카오톡은 앉아서 굴러들어오는 "광고 대상리스트"를 입수한다는겁니다.

 괸히 공짜로 이런 서비스를 하는게 아니에요.



- 결론

어찌 되었건간에 개인 사생활에 대해서 우리는 "너무나 쉽게 자기 정보를 노출"하고 있단겁니다.

제발 좀 자신의 정보를 쉽게 쉽게 노출하는 행위는 자제합시다.


 PS. 네이트는 좀 반성을 많이 해야할겁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미리나 이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ackslack.egloos.com BlogIcon 슬랙 2012.01.10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읽었습니다